밀가루/가루식품/밀쌀
라면/국수/당면
우리밀 빵
우리밀 과자
냉동 냉장 식품
고추장/된장/간장
 
주곡/잡곡
과일
견과류
간식류
차/음료
양념류
건강식품
무항생제 축산물
 
 
 
   
  제목 : 생명의 키스
작성자 : 이동순     작성일 : 2014-12-03 16:44     조회수 : 2369   
 
생명의 키스


1967년 7월 17일 미국 플로리다 주.
찌는 듯한 무더위로 에어컨 사용량이 급증했다.
순간 전력이 치솟자 전기 시스템에 과부화가 걸리며,
잭슨빌시 일대가 순간 정전되는 사태에 이르게 되었다.

전신주에 올라가 한창 수리를 하던
전기공사 직원 랜덜 챔피온.
그리고 철도파업 취재 차 이동하던
잭슨빌 저널 기자 로코 모라비또

그 순간, 4160볼트의 전기에 감정된 랜덜 챔피온,
로코 모라비토 기자가 카메라를 들었을 때 챔피언은
이미 정신을 잃고 안전벨트에 축 매달린 채 늘어져 있었다.

구급차를 불렀지만, 고압의 전류에 감전된 이상
더 이상의 희망은 존재할 수가 없었다.
그 때, 그 옆 전신주에서 일하던
동료 톰슨이 챔피언에게 달려갔다.
그리고 의식을 잃은 그에게 인공호흡을 하기 시작했다.

모라비토 기자는 절망의 순간을 사진에 담으면서도
끊임없이 '그가 살게 해달라며' 희망을 기도했다.
그 때 톰슨이 소리쳤다.
"그가 숨을 쉬어요."

이 사진으로 모라비토는 1968년 퓰리처상을 수상한다.

==========================================

언제 닥칠지 모르는 재난은
늘 감당할 수 없는 크기로 다가옵니다.
감당할 수 없는 상황과 마주한 사람들은
시도도 해보지 않고 그 상황을 쉽게 포기하곤 합니다.

가능성이 1%라도 존재하여 그 끈을 놓지 않는다면,
그 순간은 '절망'에서 '희망'으로
충분히 바뀔 수 있습니다.
 
    메모
댓글 쓰기  
 
Total : 63  1/4 Pages
63 생명의 키스 2014-12-03 이동순 2369
62 칼레시민 2012-06-02 밀밭지기 2628
61 전자랜지에 대한상식..[꼭읽어보시길]... 2012-06-01 밀밭지기 3015
60 진인사 대천명 / 미켈란젤로의 일화 2012-05-25 밀밭지기 2957
59 아버지.. 2012-04-03 밀밭지기 880
58 우리밀이 걸어온 길 그리고 오늘의 우리밀이 나아갈 2012-03-24 밀밭지기 885
57 뜨거운 커피를 종이컵에 담아 마시는 것은 건강에 치 2012-01-18 밀밭지기 762
56 아내의 빈자리 2011-11-08 밀밭지기 644
55 국수집 할머니 2011-09-20 밀밭지기 606
54 아들의 눈물.. 2011-06-17 밀받지기 626
53 사람의 면역세포는 밤에 활동합니다. 2011-05-19 밀밭지기 661
52 웃긴 실화 모음 2011-04-18 밀밭지기 919
51 방사성 물질 해독방법 2011-04-08 밀밭지기 840
50 방사능 해독에 도움 주는 식품은? 2011-03-21 밀밭지기 854
49 가짜꿀(탕꿀)쉽게 알아내는 방법 2011-03-17 밀밭지기 726
48 똥싸기 대회(유머) 2011-03-05 밀밭지기 769
47 평수 쉽게 계산하는법 2011-01-22 밀밭지기 690
46 부모님 살아계실때 꼭 해드려야 할일 45가지 2010-12-17 밀밭지기 1032
45 미역의 효능 2010-10-22 밀밭지기 920
44 식약청, 지하철 영양표시 동영상 광고 개시 2010-09-07 밀밭지기 857
 
[1] [2] [3] [4]